메릴랜드대, 돼지 심장 사람에 첫 이식 성공

미국에서 세계 최초로 동물인 돼지의 심장이 사람에게 성공적으로 이식됐다. 

메릴랜드대 의대는 10일 “지난 7일 말기 심장 질환을 앓는 57세 남성 환자 데이비드 베넷 시니어(David Bennett Sr.)에게 유전자 변형 돼지(genetically modified pig)의 심장을 이식하는 수술을 진행했으며, 현재 정상적으로 심장이 작동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완전한 성공 여부를 판단하기엔 아직 이르지만, 환자는 즉각적인 거부 반응 없이 사흘째 회복 중이다.

8시간의 이식 수술을 집도한 바틀리 그리피스 박사는 “심장 박동도 혈압도 정상적이다. 완전히 그(베넷)의 심장이 됐다”며 “매우 흥분된다. 이번 수술로 장기 부족 문제 해결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고 밝혔다.

베넷 씨는 수술 전 “남은 선택지는 죽거나 돼지 심장을 이식받거나다. 난 살고 싶다. 성공 가능성을 알 수 없는 시도란 걸 알지만, 이 수술이 나의 마지막 선택”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돼지 심장은 사람 심장과 크기와 박동수가 비슷하다. 이런 이종(異種) 장기 이식의 최대 걸림돌은 면역 거부 반응이다. 이를 막기 위해 유전자가 조작된 돼지의 장기가 쓰인다. 인간의 면역 체계는 돼지 장기 표면에 있는 ‘알파갈(α-gal)’이라는 단백질 성분을 공격하기 때문에, 알파갈을 제거하는 유전자 변형 단계를 거친다.

세계적으로 장기 기증자는 수요에 턱없이 못 미친다. 비영리단체인 미 '장기공유 네트워크'(UNOS)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11만명의 환자가 장기 이식을 기다리고 있지만 매년 6,000여명이 이식을 기다리다 사망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 미국에서는 4만1354명이 장기 이식 수술을 받았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은 신장 이식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심장이식은 3,814명만이 장기 기증을 받았다.

미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12월31일 심각한 질환으로 생명이 위험한 환자에게 돼지 장기 같은 실험적 의약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확대 접근(동정적 사용)’ 조항을 도입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