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가 온라인 주문 식료품 배송을 위해 로봇 기술을 도입한다

월마트가 온라인으로 주문된 식료품 배송을 위해 로봇 기술을 도입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8일 보도했다.

월마트는 이날 뉴햄프셔주 세일럼의 한 매장에서 지난해 중반부터 비밀리에 테스트를 진행해 온 온라인 주문 배송 플랫폼 '알파봇'(Alphabot)을 공개했다. 알파봇은 매사추세츠주에 본사를 둔 ‘얼러트이노베이션(Alert Innovation)’에 의해 개발된 기술이다.

소비자가 온라인으로 식료품을 주문하면, 철제 트랙을 따라 움직이는 자동 카트가 해당 제품을 꺼내 지정된 작업장으로 가져가는 방식이다. 그러면 월마트 직원이 주문이 정확한지를 확인한 뒤 포장 및 배송작업에 나선다.

다만 농산물이나 신선 제품들의 경우에는 갈색 반점과 같은 이상 유무나 신선도를 확인하기 위해 계속해서 직원들이 직접 처리하게 된다.

브라이언 로스 월마트 디지털 운영 담당 시니어 매니저는 알파봇이 제품 고르는 시간을 줄이고 정확성을 높일 것이라며, 기계가 반복적인 업무를 처리하는 동안 직원은 서비스와 판매에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얼러트 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직원이 한 시간 동안 매대에서 80개 제품을 수거하는 반면 알파봇은 시간당 800개를 수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전했다.

월마트는 앞으로 세일럼 매장에서 알파봇의 성능을 개선한 뒤 미국 전역으로 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이미 오클라호마의 머스탱과 캘리포니아 버뱅크 매장에도 알파봇을 추가로 도입할 방침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