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트럼프 중동정책에 '혼란'
트럼프, 오늘 오전11시 대국민연설…대이란 메시지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중동 정책에 세계가 혼란스러워 하고 있다.

이란은 8일(현지시각) 오전 미군의 공습으로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이 살해된 것에 대한 보복으로 이라크 미군 주둔 기지 2곳에 미사일 공격을 가했다.

미 행정부는 거셈 솔레이마이 이란 쿠드스군 사령관 제거 성공 이후 서로 엇갈리는 성명과 메시지를 내놓으며 중동 지역에서 미국의 목표가 무엇인지를 설명하느라 정신이 없는 모습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동에서 미군을 철수시킬 것이라고 약속했지만 오히려 미군을 추가 파병하고 있다. 국방부는 미군을 이라크에서 철수시킨다는 서한을 발송했다가 착오였다고 번복했다. 국무부는 긴장 완화를 역설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전운을 고조시키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의 문화 유적지들을 공격할 것이라고 경고했다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공개적으로 반발하자 취소했다.

솔레이마니의 생명을 앗아간 공습에 대한 미 행정부의 설명도 바뀌었다. 처음에는 솔레이마니의 임박한 위협 제거를 위해 공습이 불가피했다고 말했지만, 지금은 과거 미국인들에 대한 솔레이마니의 공격 때문이라고 말을 바꿨다.

국토안보부 대변인 출신으로 지금은 초당적정책센터에 있는 데이비드 라판은 8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너무 체계가 잡혀 있지 않다. 심각한 문제를 다룰 때는 의사소통이 분명하게 이뤄져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신뢰를 잃고 있다"고 지적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국방차관보를 지낸 미셸 플러노이는 "현재 미 외교정책의 혼란은 국가안보의 기능적 절차를 무시하는 충동적이고 일관성이 없는 대통령으로부터 비롯된다"고 말했다. 보다 광범위한 국가안보의 목표에 대한 공감 없이 전략이 수립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때문에 미국의 가장 가까운 중동 내 동맹국들조차 트럼프 대통령이 진정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파악하기 위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8일) 오전 11시(동부시간) 백악관에서 이라크 내 미군 주둔기지 2곳이 이란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것과 관련, 대국민 연설을 한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괜찮다. 지금까지 좋다"면서 "우리는 전 세계 그 어디에서도 단연코 가장 강력하고 가장 잘 갖춰진 군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날 오전 대국민 성명 발표를 예고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대국민 성명을 통해 공격 피해 상황을 설명하고 향후 대응 방안을 발표할 것으로 보여 구체적인 메시지가 주목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