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 생활공간으로 진화한다" 현대차,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목적기반모빌리티(PBV), 새로운 형태의 이동수단 될 것"

"기술을 통해 차가 운송공간에서 삶의 공간으로 진화하게 됩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전무)은 어제(6일) 오전 'CES 2020'이 열리는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호텔에서 한 인터뷰에서 "목적기반모빌리티(PBV)는 버스와 같은 대중교통도 아니고 개인 승용차도 아닌 새로운 형태의 이동수단(모빌리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상엽 전무는 "PBV는 단순 운송수단이 될 수도 있고 개인 사무실, 집, 샌드위치가게, 카페 등이 될 수도 있다"며 "목적성을 가진 PBV가 연결되면 허브(모빌리티 환승거점)는 새로운 공간이 된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CES 2020에서 미래 도시의 교통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도심항공모빌리티(UAM)-목적기반모빌리티(PBV)-허브를 제시했다. 이 전무는 PBV와 허브의 디자인을 맡았다.

그는 신발가게, 꽃가게 PBV들이 연결되면 허브는 쇼핑 아케이드가 되고, 라면가게, 빵가게 등이 모이면 푸드코트가 된다고 예를 들었다.

치과, 내과, 약국 PBV들이 모이면 종합병원이 되고, 집처럼 사용되는 PBV들이 도킹되고 이용자들이 허브의 샤워시설 등을 공용으로 사용하면 에어비앤비 같은 공간이 될 수도 있다고 했다.

허브 자체를 쇼핑몰이나 병원 등으로 만들 때와 달리 목적에 따라 공간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차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이 전무는 "또 PBV와 허브의 결합을 통해 개인용 비행체(PAV)를 쉽고 친근하게 사용할 수도 있게 된다"고 말했다. PAV-PBV-UAM이 같이 연결돼서 도시 전체에 끊김 없는 이동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그는 그러면서 "운송수단은 사람의 편리를 위해 생긴 것이고 지금도 기술발전과 함께 인간중심 모빌리티가 도입되는 시기"라며 "자동차 소유가 없어지진 않겠지만 공유차, 대중교통에서 사람을 편하게 하는 개념이 많이 확장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이번에 공개한 PBV 콘셉트 S-Link는 대도시 교통 문제 해결을 위한 솔루션으로 샌프란시스코 케이블카에서 영감을 받은 것이라고 그는 전했다.

이 전무는 "케이블카가 샌프란시스코 풍경에서 상징이듯이 PBV에 미래 도시의 상징이라는 가치를 적용했다"고 말했다. 

PBV 상용화까지는 상당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 전무는 "지금 중요한 것은 미래 비전을 만드는 것"이라며 "제작과 서비스 방식, 도시 법규 등을 모두 준비하는 과정이며 현대차가 홀로 처음부터 끝까지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