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새로운 갤럭시S·폴더블폰 2월11일 공개
‘갤럭시 S10’ 후속작 명칭 ‘갤럭시 S11’ 아니라 ‘갤럭시 S20’ 전망

삼성전자가 내달 새로운 '갤럭시' 시리즈를 공개한다.

삼성전자는 2월 11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열고,차세대 모바일 경험을 이끌어갈 새롭고 혁신적인 갤럭시 디바이스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5일 오후 글로벌 미디어와 파트너들에게 보낸 '삼성 갤럭시 언팩' 초대장에서 이같이 밝혔다. 언팩 행사는 삼성전자 뉴스룸과 삼성전자 홈페이지에서도 실시간으로 만나볼 수 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 S10'의 후속작 명칭은 '갤럭시 S11'이 아니라 '갤럭시 S20'이 될 것으로 보인다.

IT 신제품 정보 유출로 저명한 트위터리안 아이스유니버스(Ice Universe)와 MMDDJ 등은 이 같은 소식을 자신들의 트위터에 잇달아 전했다.

아이스유니버스는 지난달 24일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S20'이라는 글자를 공개한데 이어, "내년은 2020년, 20은 새로운 시작(next year is 2020, and 20 is a new beginning)"이라고 밝힌 또 다른 트윗을 이어갔다. MMDDJ도 자신의 트윗에 'S20'이라는 글을 올렸다. 삼성전자 측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또 이번 '언팩' 행사에서는 '갤럭시 폴드'의 뒤를 이을 후속 폴더블폰도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차기 폴더블폰은 가로를 축으로 접는 클램셸(조개껍질) 형태일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일 미국IT전문 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가 2020년 2월 선보일 두 번째 폴더블폰의 가격은 1000달러 미만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갤럭시S10 시리즈와 비슷한 가격이다.

새로운 갤럭시 시리즈의 명칭과 두 번째 폴더블폰에 대한 정확한 출시 정보는 내년 2월 언팩행사에서 공개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