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등 봉준호 영화 4편, 미국 대학교재에 담는다

영화 ‘기생충’(Parasite)을 비롯한 봉준호 감독 영화 4편이 미국 대학의 수업 교재로 쓰인다.

4일 애틀랜타 '뉴스앤포스트'에 따르면 조지아테크는 4학년 학생 대상의 고급 한국어 수업 강좌로 '한국영화: 봉준호 특집'을 개설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강좌에서는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살인의 추억'(2003년), '괴물'(2006년), '마더'(2009년), '기생충'(2019년) 등 네 작품을 교재로 삼아 한국의 현대사회를 다룬다.

이 수업을 맡은 김용택 교수는 뉴스앤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문학이나 음악을 통한 한국 근현대사 수업을 해본 적은 있지만 영화를 소재로 수업하기는 처음"이라며 "봉준호 감독에 대한 학생 반응이 워낙 좋고, 봉 감독이 (칸영화제)황금종려상을 받고 아카데미 후보에도 올라 어느 때보다 관심을 많이 받고 있어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조지아주에 있는 다른 대학교 재학생도 수강 신청이 가능하고 학점도 받을 수 있다고 뉴스앤포스트는 전했다. 또 대학생이 아닌 일반인도 특수학생으로 등록하면 웹사이트(http://admission.gatech.edu/non-degree/special)를 통해 수강할 수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