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이 '솔레이마니 살해' 미국에 가혹한 보복을 경고했다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SNSC)는 3일(현지시간) 긴급회의를 열어 미국의 카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살해를 '테러행위'로 규정했다.

SNSC는 이날 회의 후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은 솔레이마니 장군에 대한 테러가 중동에서 저지른 최대의 전략적 실수이며, 이번 오산에 따른 결과에서 쉽고 고통없이 빠져나올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최고지도자의 말씀대로 솔레이마니 장군이 고귀한 순교의 피를 흘리도록 한 범죄자들에게 거친 보복이 기다리고 있다"라며 "범죄자들은 적시, 적소에서 그의 피에 대해 가장 강력한 최고의 응징을 맛보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불량배와 같은 모험주의의 모든 결과를 고스란히 책임져야 한다는 점을 선언한다"라며 "SNSC는 그들의 테러 행위의 여러 측면을 검토한 뒤 적절한 조처를 결정했다"라고 발표했다.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이날 회의에 앞서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죽인 '범죄자'에게는 가혹한 보복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SNSC는 보도자료 말미에 "적을 쫓을 때 흔들리지 말라. 네가 고통받는다면 적들도 그대로 고통받을 것이다. 하지만 너는 그들은 구할 수 없는 것을 신에게 구하라"라는 쿠란(이슬람 경전) 구절을 덧붙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