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4개월 만에 ‘뉴스룸’ 떠난 손석희…“많이 배웠다”
신년특집 토론 마지막으로 앵커 하차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이 2일 JTBC 메인 뉴스 프로그램 ‘뉴스룸’에서 하차했다.

손 사장은 이날 오후 ‘정치개혁’을 주제로 ‘뉴스룸 신년특집 대토론’을 진행을 마친 뒤 “저의 뉴스 진행도 오늘로 마지막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뉴스룸의 앵커로 있었던 지난 6년 4개월 간 많은 일이 있었고, 많이 배웠다”며 “그동안 지켜봐 주셨던 시청자들께 감사드린다”며 하차 소감을 밝혔다.

끝으로 "JTBC 기자들은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여기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겠다. 안녕히 계십시오"라고 작별을 고했다.

이날 뉴스룸의 엔딩 곡은 포크 가수 밥 딜런의 ‘The Times They Are A-Changin’(시대는 변하고 있지)이었다.

앞서 지난해 12월 23일 JTBC는 보도자료를 통해 “메인 뉴스를 이끌어 왔던 손석희 앵커는 앵커직에서 물러나 대표이사직만 수행하기로 했다”며 손 사장의 하차 소식을 알렸다.

한때 그는 차기 MBC 사장설이 떠돌기도 했으나 지난달 JTBC 보도국 직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제안받은 적 없다"고 부인했다.

손석희 사장이 물러난 뒤 뉴스룸의 새로운 메인 앵커는 서복현 기자가 이어받는다.

[코리안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