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북아일랜드 명문 퀸스대 총장 됐다

힐러리 클린턴(72) 전 국무장관이 북아일랜드의 명문 ‘퀸스 유니버시티 벨파스트(QUB)’ 총장에 임명됐다. 이로써 그는 175년 전통을 가진 이 대학의 11번째 총장이자 첫 여성 총장이 됐다.

BBC에 따르면 대학 측은 2일 성명에서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북아일랜드에 상당한 공헌을 해 왔으며, 국제적인 리더"라고 소개하며 "퀸스 유니버시티의 지지자이자 영감을 주는 롤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이 대학의 총장으로 임명돼 엄청난 영광”이라면서 “대학은 연구와 영향력 면에서 국제적인 물결을 일으켜 왔다. 대표로서 학교의 명성 신장을 도울 수 있게 돼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앞으로 5년 동안 총장으로서 퀸스 유니버시티의 학위 수여식을 주도하고, 홍보대사 및 고문 등 상징적인 역할을 맡게 된다.

클린턴 전 장관은 남편이자 제42대 미국 대통령이었던 빌 클린턴과 1990년대 중반 북아일랜드를 여러 번 방문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벨파스트 평화협정(굿 프라이데이 협정)의 해결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