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새해 선물로 2020달러 팁 받은 노숙자 출신 식당 종업원

미시간주의 한 식당 종업원이 2020달러의 관대한 팁을 새해 선물로 받았다고 NBC 등이 1일 보도했다.

지난달 29일 미시간주 앨피나(Alpena)에 있는 선더베이리버 레스토랑의 서버 대니엘 프란조니(31·Danielle Franzoni)는 한 커플의 테이블을 맡았다. 평범해 보였던 이 커플은 23.33달러의 저녁식사 영수증에 2020달러의 팁을 더하며 손글씨로 "Happy New Year"라고 적어놓고 떠났다.

혼자서 아이를 키우며 마약성 진통제 오피오이드 중독에서 회복 중인 프란조니는 처음에 장난인 줄 알았다. 식당 매니저가 진짜라고 확인시켜주고 나서야 그는 2020달러의 팁이 현실이라고 믿고 눈물을 흘렸다.

그는 1년 전만 해도 집 없이 노숙자 쉼터에서 지냈으며 앨피나로 이사 올 당시 짐이라곤 옷가지뿐이었다고 한다. 그는 "어떤 말로 표현해야 할지 모르겠다. 내 마음에서 모든 것을 말하고 싶은 기분인데, 그들 커플은 그들이 내 가족들에게 얼마나 큰일을 해줬는지 전혀 모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은 나 같은 사람에게는 일어나지 않는 일인 줄 알았다"고 감격해 했다.

또 "이건 메시지다. 이 커플과 가족이 내 가족에게 믿음을 돌려줬다"며 "나는 웨이트리스고 큰돈을 벌지 못한다. 내가 200만원을 저금하려면 몇 달이 걸린다"고 말했다.

2020달러 팁은 지난 2018년 시작된 '팁더빌(Tip the Bill) 챌린지'와 비슷하다. 당시 이 챌린지는 음식값의 100%를 팁으로 주면서 종업원을 놀라게 했다. 올해 팁 챌린지는 2020년과 같은 숫자를 팁으로 주는 것으로 보인다.

CNN은 프란조니도 나중에 자신의 저녁 식사에 20.20달러(약 2만3000원)를 팁으로 줬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건 내 페이잇포워드(pay-it-forward·자신이 받은 선행을 나누는 행동)"라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