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군 참모총장, 블랙호크 추락사고로 사망

선이밍(沈一鳴) 참모총장(상장) 등 대만군 최고위 인사들이 탑승한 블랙호크(UH-60M) 헬리콥터가 추락해 선 참모총장을 비롯한 8명이 사망했다.

2일 환구시보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4분(현지시간)께 대만 타이베이 숭산공항을 출발한 사고 헬기는 오전 8시 7분 교신을 끝으로 연락이 끊어졌다.

헬기는 군장병들을 위문하기 위해 대만 동북부의 이란 둥아오 지역으로 이동 중이었으며, 신베이 우라이산 지역에 불시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 매체에 따르면 선 참모총장을 비롯해 8명이 숨졌고 황여우민 중장, 군사신문사 천잉주 기자 등 5명은 구조됐다.

교도통신은 대만이 미국으로부터 UH-60M 60대를 구매했으며, 2018년 2월에도 이 기종의 헬기 한 대가 이륙 후 3분 만에 추락해 탑승자 6명이 숨진 바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는 오는 11일 대만 대선을 일주일여 앞두고 발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