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온라인 예배 촉구
참여교회 아직 미미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는 27일 "교회가 '코로나 19'를 확산하는 진원지가 돼선 안 된다"며 각 교회가 가정·온라인 예배로 대체할 것을 제안했다.

협의회는 소속 회원 교단장 명의로 낸 '코로나 19 위기 상황에서 사순절을 시작하며'라는 제목의 담화문에서 "모든 국민이 고통에 빠진 시기에 우리의 신앙 형식이 세상을 더욱 위험하게 만든다면 그것은 우리의 집단적 이기심이지 이 세상을 향하신 하나님의 뜻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님의 자녀로 부르심을 받은 우리들의 가슴이 창조세계와 공동체를 향한 책임과 사랑으로 가득 차있다면 우리는 오프라인에서 교회이듯 온라인에서도 교회”라며 온라인 예배 등을 제안했다.

한국교회총연합 사무총장인 신평식 목사는 이날 “각 교단 지도 아래 개별 교회의 당회가 이번 주일예배를 잠정 중단하는 것을 고려해달라고 전하고 있다”며 “더 많은 교회들이 동참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실제 서울의 대형교회인 온누리교회·소망교회·명성교회 등을 비롯해 대구·부산의 주요 교회들이 주일예배 등의 중단조치를 내렸다.

반면 국내 최대 교회인 여의도순복음교회는 다가오는 주일 예배를 진행하기로 했다. 교회 측은 다만 종전에 7부까지 진행하던 주일 예배는 5부로 줄이기로 했다. 목사와 장로, 권사 등 교회 직분자 중심으로 자발적으로 예배에 참석하는 인원으로 예배를 진행할 예정이라고도 덧붙였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