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1조원대 값비싼 리콜

— 화재 논란 '코나 EV' 등 8만여대

현대자동차가 잇단 화재로 논란에 휩싸인 코나 일렉트릭(EV) 등 3개 전기차종의 배터리를 전량 교체하는 ‘자발적 리콜’에 돌입한다. 리콜 비용만 1조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현대차는 24일 코나 EV, 아이오닉, 일렉시티 등 3개 차종 8만1701대에서 화재 발생 가능성이 확인돼 리콜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코나 EV만 따져보면 국내 2만5083대, 해외 5만597대 등 총 7만5680대가 대상이다. 리콜은 다음달 29일부터 시행된다.

리콜 대상은 2017년 9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엘지에너지솔루션 중국 난징공장에서 생산된 배터리셀이 들어간 모든 차량이다. 배터리셀과 배터리관리시스템(BMS) 등이 포함된 모듈인 고전압배터리시스템(BSA)을 통째로 교체한다.

현대차는 “(해당 배터리 중) 일부에서 셀 제조 불량(음극탭 접힘)으로 인한 내부 합선으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엘지에너지솔루션은 현대차 쪽에도 책임이 있다는 입장이다. 회사는 이날 낸 입장문에서 “(지난해 3월 배터리관리시스템 업데이트 당시) 당사가 제안한 급속충전 로직을 현대차에서 배터리관리시스템에 잘못 적용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가 배터리 급속충전 구간을 잘못 설정했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다.

두 기업 간의 갈등은 쉽게 매듭지어지지 못할 전망이다. 이들 기업이 거론한 요인 모두 국토부 재연 실험에서 화재로 이어지지 않았다.

최근 국토부는 어느 한 요인이 아닌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단일 요인으로만 실험을 했다. 복합 요인까지 고려하면 조사는 더 오래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