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투 촉발 와인스틴에 유죄 평결…법정 구속
1급 성폭행·3급 강간 혐의 유죄…최고 징역 25년형 가능

세계적 '미투'(MeToo) 운동을 촉발한 할리우드의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7)이 법정 구속됐다.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언론에 따르면 뉴욕 맨해튼 연방지방법원은 오늘(24일) 열린 재판에서 배심원들은 와인스틴에게 1급 성폭행(2개 혐의)과 3급 강간(1개 혐의) 등 총 3개 혐의에 대해 유죄 평결을 내렸다.

배심원들은 그러나 혐의 가운데 종신형 선고가 가능한 '약탈적(predatory) 성폭행' 2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 평결을 했다.

와인스틴은 유죄가 인정된 3개 혐의와 관련, 향후 재판에서 최고 25년형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그동안 불구속 재판을 받아온 와인스틴은 이날 유죄 평결 후 법정 구속됐다.

와인스틴의 변호인측은 "우리는 항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와인스틴은 2017년 10월 뉴욕타임스(NYT) 보도를 통해 30여년간 유명 여배우는 물론 회사 여직원 등을 상대로 성적으로 부적절한 행동을 해온 것이 드러나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지위에서 추락했다. 피해를 주장한 여성만 80명이 넘었으며, 이들 중에는 앤젤리나 졸리, 셀마 헤이엑, 애슐리 저드 등 유명 여배우도 있다.

와인스틴은 피해를 주장한 수십명의 여성 가운데 TV 프로덕션 보조원인 미리엄 헤일리와 당시 배우 지망생이었던 제시카 만 등 2명에 대한 혐의로 기소됐다.

헤일리는 2006년 와인스틴이 자신의 맨해튼 아파트에서 강제로 오럴섹스를 했다고 주장했다. 제시카 만은 2013년 맨해튼의 한 호텔 방에서 와인스틴이 자신을 강간했다고 밝혔다.

와인스틴은 각종 성추문과 관련, 로스앤젤레스에서도 별도로 기소된 상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Wainwright Real Estate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