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 차량 전복사고로 긴급 수술

— 제네시스 GV80 몰다 전복...두 다리 수술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자동차 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수술을 받았다. 우즈가 타고 있던 차량은 현대차의 제네시스 GV80 이었다.

CNN 등에 따르면 오늘(23일) 오전 7시 15분쯤 LA 카운티의 한 도로에서 우즈가 탄 제네시스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80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LA 카운티 보안관은 성명에서 차량이 크게 파손됐고, 차량 절단 장비를 동원해 우즈를 차량에서 끄집어냈다고 밝혔다.

우즈 매니저 마크 스타인버그는 “우즈가 교통 사고로 다리 여러 곳을 다쳤다. 현재 수술 중”이라고 밝혔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다리가 복합 골절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차는 주행 도로에서 약 9m 굴러 도로 옆 비탈에 측면으로 누워있었고, 차량 앞부분이 완전히 구겨진 모습이었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탑승자는 우즈 한 명이었고 다른 차량을 들이받은 것이 아닌 중앙분리대를 넘어 여러 차례 구른 뒤 도로에서 9m가량 떨어진 비탈길에서 멈췄다. 또, 도끼 등의 도구를 동원해 차량 앞 유리를 통해 우즈를 구조했다.

경찰은 또 사고 원인에 대해 현재 음주운전이나 약물의 영향을 받은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우즈는 지난 주말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대회 주최자로서 최근 LA에 머물며 대회 시상식에 참석한 바 있다.

미 제네시스 측은 “우즈가 GV80 운전 중 사고를 당한 것이 유감”이라며 “우즈와 가족을 위해 기도하겠다”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