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코로나 사망 50만명' 촛불 추모식

— 닷새 동안 조기 게양 지시

조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50만 명을 넘어서자 희생자들을 애도하는 촛불 추모 행사를 열고, 모든 연방기관에 조기 게양을 지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저녁 백악관에서 열린 촛불 추모 행사에서 "정말 암울하고 가슴 아픈 이정표이며, 우리는 지구상의 어떤 나라보다 더 많은 생명을 잃었다"라고 애통해 했다.

또 희생자들에 대해 "그들은 우리가 아는 사람들"이라며 먼저 간 이들의 삶을 기억하라고 국민에 당부했다. 이어 숨진 이를 기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살아있는 사람들, 남겨진 사람들도 똑같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한 "우리는 경계를 늦추지 말고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를 써야 하며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가 함께 참석했다. 이들은 '어메이징 그레이스' 음악이 울려 퍼지는 가운데 계단에 마련된 500개의 촛불을 켜고 묵념의 시간을 가졌다.

존스 홉킨스대학교는 이날 미국 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를 50만 244명으로 집계했다.

ㄴ관련 기사: 미국,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500,000명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