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원, 1조 9천억달러 부양책 주내 표결 전망

조 바이든 대통령의 1조 9000억달러(약 2101조4000억원) 경기 부양책의 하원 통과가 임박한 분위기다.

21일 의회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하원 예산위원회는 22일 회의를 갖고 각 위원회가 심사해온 경기 부양 법안 통합을 논의한다. 

앞서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오는 3월 14일 실업 급여 혜택 만료 전에 바이든 대통령이 부양책에 서명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민주당은 이를 위해 1974년 의회예산법상 조정(reconciliation) 절차를 밟아왔다.

이 절차에 따라 하원 각 위원회가 부양책 각 부분의 지출 목표에 맞도록 법안을 검토해왔는데, 예산위가 이를 통합하는 절차에 들어선다는 것이다.

액시오스는 민주당이 예산위가 마련한 통합안 표결을 이르면 오는 26~27일께 추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더힐은 "상원이 법안을 수정하면, 하원이 3월 8일 주에 패키지를 다시 표결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다만 부양책에 들어 있는 최저 임금 인상이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의 부양책 '미국 구조 계획(American Rescue Plan)'에 시간당 최저 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하는 내용을 포함했는데, 공화당은 물론 중도 성향 민주당원 사이에서도 반대 목소리가 나왔다.

일단 법안이 하원을 통과하더라도 상원 수정 과정에서 최저 임금 항목이 수정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