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령계좌' 스캔들 웰스파고, 30억달러 벌금 내고 기소유예 합의

‘유령계좌’ 스캔들로 파문을 일으키며 연방 검찰의 수사를 받아온 웰스파고 은행이 미 연방정부에 30억 달러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어제(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웰스파고 측은 미 법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이 같은 액수의 합의금을 내고 '유령계좌' 조사에 대한 기소유예를 적용받게 된다.

웰스파고가 이번에 연방 당국과 합의한 벌금 30억 달러는 은행 측이 그동안 유령계좌 스캔들과 관련해 지급하게 되는 최고 합의금이다.

미국 4대 은행인 웰스파고는 직원들을 압박해 지난 2002부터 2016년에 이르기까지 고객들의 동의를 받지 않고 수백만개의 ‘유령계좌’를 개설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홍역을 치렀다.

이번 합의는 가짜 계좌 스캔들에 관한 웰스파고 법인의 민형사상 법적 책임을 해소해주지만, 잘못을 저지른 개인에 대한 소송은 여전히 가능하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미 당국은 지난달 이번 사건과 관련해 다수의 전직 웰스파고 임원들을 기소한 상태다.

또 웰스파고의 벌금 중 SEC로 내는 5억 달러는 투자자들에게 돌려준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이번 사태로 웰스파고 측은 이미 연방 규제당국에 10억 달러 이상의 벌금을 납부했고 전국 50개 주정부와도 5억7,500만 달러의 합의금을 지불했으며, 투자자들의 집단소송에 대해서도 4억8,000만 달러를 배상한 바 있다. 로이터는 웰스파고 측이 이미 납부한 각종 벌금만 40억 달러가 넘는다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