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한파 강타’ 텍사스에 중대재난 선포

겨울폭풍으로 인한 대규모 정전과 물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텍사스주가 중대 재난 지역으로 선포됐다.

20일 NBC 방송 등에 따르면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텍사스에 대한 중대재난(major disaster) 선포를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번 승인에 따라 텍사스주는 피해 복구를 위해 연방정부의 예산을 신속히 투입할 수 있게 됐다. 이재민들을 위한 임시 거처 마련과 주택 수리 비용, 저금리 대출 등의 지원책이 여기에 포함된다.

주 전역의 발전소가 다시 가동되기 시작했지만, 20일 밤 기준 4만여 가구에 여전히 전기 공급이 끊겨있으며, 주민의 절반가량인 1천 440만여 명이 제대로 수도 공급을 받지 못하고 있다.

이번 한파로 미국 전역에서 60여 명이 목숨을 잃은 가운데, 텍사스주에서만 2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 Texas Tribune]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