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시총 1조달러 돌파...테슬라 넘었다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약 1104조원)를 돌파하며 전기차 테슬라의 시총을 뛰어 넘었다.

CNBC는 19일 “비트코인(bitcoin)의 시장 가치가 이날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메트릭스에서 1조 달러를 넘어섰다"고 보도했다. 이는 전기차 테슬라의 시총 7,000억달러를 추월한 것이다.

코인메트릭스(Coin Metrics)에 따르면 이날 비트코인은 1코인당 5만 4880달러로 상승하며 최고치를 기록했다.

비트코인 가격은 지난 6개월 동안 약 360% 급등했다. 이는 비트코인을 채택하는 주요 투자자와 기업들이 늘어난 데 따른 것이다.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은행인 뉴욕멜론은행은 이달 초 향후 비트코인 취급 업무를 하겠다고 밝혔고, 테슬라는 이달 초 비트코인을 결제대금으로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짐 레이드 도이체방크 리서치 전략가는 "비트코인이 너무 커지기 시작하면서 기업과 기관들이 이 분야를 개척하기 시작해 자체적인 수요를 창출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비트코인을 우려하는 시선도 적지 않다.

시타델증권의 창업자 켄 그리핀은 이날 가상화폐에 관심이 없다고 밝혔으며, JP모건은 그간 비트코인의 랠리가 지속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