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른팔 부상' 손흥민, 21일 서울서 수술 예정
"3년 전과 같은 부위"

지난 애스턴빌라전에서 오른팔 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한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가 서울에서 수술을 받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흥민은 19일 입국해 다음날 서울 시내 한 병원에 입원했다. 손흥민 측은 “21일 오전에 수술을 받는다”며 “코로나19 여파로 병원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지난 16일 영국 버밍업 빌라 파크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의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전 킥오프 직후 상대 수비수와 강하게 충돌하며 넘어졌다.

경기 시작 30초쯤 역습에 나서다 에즈리콘사와 충돌한 손흥민은 오른팔로 땅을 짚으며 쓰러졌다. 충격으로 통증을 호소하던 손흥민은 부상을 안고 전후반 90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50·51호 골’을 잇달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지만 오른팔 골절로 장기 결장이라는 치명적인 결과도 함께 얻었다.

토트넘은 18일 “손흥민의 오른쪽 팔이 부러져 이번 주에 수술을 받게 됐다”며 “수술 이후에는 재활 때문에 한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된다”고 발표했고, 이튿날 손흥민은 조용히 귀국했다.

국내 병원에서의 정밀 검사 결과 정확한 부상 부위는 팔꿈치와 손목을 잇는 뼈 중 엄지손가락쪽인 요골로, 3년 전 월드컵 예선 경기 도중 다쳤던 곳보다 2센티미터 위쪽으로 나타났다.

손흥민 선수는 당시 치료와 재활에 두달 정도 소요돼, 이번에도 복귀까지는 비슷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