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널목 안전 지킴이' 할아버지, 아이 둘 구하고 숨져

과속 차량에 몸을 던져 아이들을 구한 88세 할아버지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고 19일 CNN이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캔자스시티의 한 초등학교에서 건널목을 건너는 아이들의 안전을 돌보는 '크로싱 가드'(crossing guard)로 일하던 밥 닐(Bob Nill) 할아버지는 지난 18일 검은색 승용차가 학교 앞 건널목 쪽으로 돌진하는 것을 봤다.

Bob Nill

지난 5년 간 크로싱 가드로 일했던 닐 할아버지는 그 순간 건널목을 건너는 8살과 11살 아이를 도로 밖으로 밀쳐냈고, 달려오는 차량에 자신의 몸을 던졌다. 차에 치여 중상을 입은 닐 할아버지는 바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지고 말았다.

이 학교 직원들과 학생들은 사고 직후 고인의 명복을 비는 기도를 하고,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사고가 난 초등학교 교장인 캐시 피디언도 "생전 할아버지는 아이들을 너무나 사랑했으며 아이들 역시 마찬가지였다"면서 "지난 주 금요일 밸런타인데이에 할아버지는 아이들로부터 수많은 선물과 카드를 받고 이를 계속 자랑했었다"며 안타까워 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