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르게 확산되는 코로나19, 한국 총 확진자 104명

한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 4시 현재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04명이라고 밝혔다. 하루사이에 22명이 늘었다.

확진 환자 22명 중 21명은 대구·경북지역, 1명은 서울에서 발생했다. 대구·경북 확진환자는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5명, 한방병원 관련 1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 13, 기타 역학조사 중 2명이다.

청도 대남병원에서의 사망자 1명은 원인을 조사 중에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사망 원인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라며 "(코로나19) 아직 첫 사망자로 볼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해 확인된 확진 환자는 43명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격리 해제된 확진 환자는 16명이라고 밝혔다. 현재 검사 대상 1만3098명 중 1860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며 1만1238명은 검사 결과 음성으로 판명됐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