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기생충' 인기 타고 아마존서 K-푸드 판촉전 연다
'짜파구리' 등 특별 판촉

농림축산식품부는 영화 '기생충'의 오스카 4관왕 수상을 기념해 오는 22일부터 '아마존'(Amazon)에서 '짜파구리'(짜파게티+너구리) 등 한국 식품 판촉전을 연다고 19일 밝혔다.

짜파구리를 포함해 한국 식품을 4개 고르면 1개는 무료로 제공하는 이벤트도 연다.  

농식품부는 불닭볶음면을 비롯해 신고배, 팽이버섯, 새송이버섯 등도 판매한다고 전했다.

영화 기생충을 상영하는 영화관에서는 홍보 부스를 차리고 다양한 이벤트도 연다. 유명 유튜버와 함께 영화 속에 나왔던 한국 식품을 먹는 방법 등을 테마로 한 콘텐츠를 만들어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배포한다.

김상진 농식품부 수출진흥과장은 "한류 드라마의 인기로 중국에서 '치맥'(치킨+맥주) 바람이 불면서 우리나라 맥주 수출이 늘었던 것처럼 또 다른 한류를 일으켜 한국의 식문화를 알릴 것"이라며 "다양한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