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크루즈선 탑승 한국인 데려올 대통령 전용기가 떴다
이송 희망 탑승자 7명으로 늘어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탑승한 한국인 중 국내 이송을 희망하는 이들을 데려오기 위해 대통령 전용기가 떴다.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3호기는 18일 낮 12시1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발해 오후 3시쯤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다. 이륙 당시만 해도 탑승 희망자는 5명이었지만 이후 2명이 추가로 한국행을 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희망자 2명은 모두 승무원으로, 7명은 한국인의 배우자인 일본인 1명을 포함한 승객 3명과 승무원 4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이 크루즈선에는 한국인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모두 14명이 탑승하고 있다.

공군 3호기는 19일 오전 4시 일본 하네다공항을 이륙해 오전 8시께 김포공항에 착륙한다는 계획이지만, 일정은 다소 유동적이다.

이들은 국립인천공항 검역소 내에 마련된 시설에서 14일간 머물게 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