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조스 '기후변화’ 대응에 사재 100억달러 출연
"기후변화는 지구의 최대 위협"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사재 100억 달러를 출연해 일명 '베이조스 지구 기금'(Earth Fund)을 설립한다고 CBS 등이 17일 전했다.

베이조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지구를 구할 수 있다"면서 "대기업, 중소기업, 정부, 글로벌 조직, 각 개개인의 총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기후변화는 우리 행성의 최대 위협"이라며 "기후변화의 파괴적인 영향에 맞서 기존의 방법을 더욱 알리고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는 사람들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CNBC 방송은 "이번 기금 조성은 아마존의 배송 업무가 글로벌 탄소배출을 늘리고 있다는 일각의 비판론에 대응하겠다는 취지"라고 평가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은 트럭과 비행기 등 화석 연료에 의존하는 배송망을 활용하고 있고, 탄소배출에 책임이 적지 않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아마존 내부적으로도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아마존은 지난해 9월에는 '기후 서약'이란 친환경 프로젝트를 내놓았다. 파리기후협정 목표를 10년 앞당겨 달성하고 2030년까지 100% 재생 가능한 전기로만 사업을 운영하겠다는 내용이다.

베이조스는 세계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인물로 꼽히지만,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등 다른 부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회적 기부 활동엔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는 아마존 주식 약 12%, 5천700만여주를 보유하고 있고, 아마존 주가 흐름에 따라 변동성이 크기는 하지만 대략 1천300억 달러(약 154조 원) 안팎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