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백신 2,300만명분 추가 구매...총 7,900만명분 확보

— 화이자 300만명분, 노바백스 2천만명분 도입 확정

한국정부가 화이자 백신 300만명 분과 노바백스 백신 2천만명 분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정부의 백신 확보 물량은 기존 5천600만명 분을 포함해 총 7천900만명 분이 됐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전 세계적안 백신 확보 경쟁으로 백신수급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되도록 빠르게 백신을 확보하고자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특히 "노바백스 백신의 경우 우리 기업이 기술을 이전받아 국내 공장에서 백신을 생산하게 돼 더욱 의미가 크다"며 "기술 이전을 바탕으로 국산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이날 오전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와 백신 선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질병관리청은 어제 발표한 2, 3월 예방접종 시행계획에 이어, 추가로 확정된 물량에 대한 상세한 접종 계획을 수립해 조만간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