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2019년말 우한에 이미 코로나변이 13종 확인”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중국 현지 조사팀이 2019년 12월에 우한에서 기존에 알려진 것보다 훨씬 더 광범위한 감염이 있었음을 시사하는 징후들을 다수 발견했다고 CNN이 14일 보도했다.

특히, 우한에서 처음 코로나19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을 때 이미 유전자 서열이 상이한 13종의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CNN이 WHO 우한 현지조사팀을 인용해 전했다.

WHO 우한 현지조사팀을 이끈 피터 벤 엠바렉(Peter Ben Embarek) 박사는 CNN과 인터뷰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에 2019년 12월에 광범위하게 돌고 있었다"면서 "이는 새로운 발견"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재작년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1천명 이상이었을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엠바렉 박사는 또 조사팀이 확보한 13종의 유전자 서열이 상이한 바이러스 데이터를 중국의 임상 데이터와 함께 분석하면 그해 12월 이전의 감염에 대한 중요한 단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변이바이러스가 이미 2019년 12월에 13종이 존재했다는 것은 바이러스가 훨씬 전부터 확산했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CNN은 전했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