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법무부, '에퀴팩스 고객정보 유출' 혐의로 중국군 4명 기소
1억5천만명 정보해킹 용의자 지목
윌리엄 바 미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미 법무부가 2017년 발생한 개인 신용정보 업체 에퀴팩스(Equifax)의 고객정보 유출 사건과 관련해 중국군 4명을 해킹 등 혐의로 기소했다.

10일 CNN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윌리엄 바 미 법무부 장관은 이날 "이 사건은 역사상 가장 큰 데이터 침해 중 하나”라며 기소 사실을 발표했다.

에퀴팩스는 지난 2017년 약 1억4700만 명의 사회보장번호(SSN), 주소 등 개인정보가 유출되는 피해를 당했다. 에퀴팩스는 이 사건과 관련해 각종 소송에 직면했으며 총 7억 달러의 합의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기소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4명은 에퀴팩스 시스템 내부로 침투해 수주간 머물며 회사 기밀과 개인 정보를 빼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의 위치를 숨기기 위해 약 20개국에 30여개의 서버를 두고 데이터를 전송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미 당국은 자국을 겨냥한 중국의 스파이 활동 단속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법무부의 이번 조처 역시 미 당국의 이러한 방침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다. 현재 미국은 2000만 명 이상의 전·현직 연방 공무원 및 계약자의 신상 정보가 유출됐던 2015년 미국 연방인사관리처(OPM) 전산시스템 해킹 사건 역시 중국 해커들이 배후에 있다고 보고 있다.

미국이 중국 스파이 활동에 대해 칼을 빼 들면서 1단계 무역합의로 휴전에 돌입한 양측의 관계에 또다시 냉기류가 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