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오스카 4관왕…세계 영화사 새로 썼다
92년 아카데미 역사상 첫 비영어권 작품상 감독·각본·국제영화상도 석권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할리우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을 포함해 4관왕을 차지했다.

'기생충'은 어제(9일) 로스엔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각본상·국제영화상까지 모두 4개의 트로피를 안으며 시상식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영화 101년 역사상 최초일 뿐 아니라, 92년의 아카데미 오스카상 역사도 새로 썼다.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영어가 아닌 외국어 영화가 작품상을 받은 건 기생충이 최초다. 샘 맨데스 감독의 '1917',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의 '아이리시맨' 등 쟁쟁한 경쟁작을 제치고 작품상을 거머쥐었다. 특히 보수적이라는 비판을 받아온 아카데미가 마지막 빗장으로 여겨졌던 언어의 장벽마저 허물면서 전 세계 영화계에 희망을 줬다는 평가다.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이 아카데미 작품상을 동시에 받은 것도 1956년 ‘마티’ 이후 64년 만이며, 역대 두 번째다.

봉준호 감독-오스카

봉준호 감독은 이날 감독상과 각본상, 국제영화상 수상자로 세 번이나 무대 위에 올라 아카데미 시상식의 주인공이 됐다.

봉 감독은 감독상 수상자로 세 번째 무대에 올라,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등 여러 거장 감독들에게 존경을 표시한 뒤 "오스카에서 허락한다면 이 트로피를 텍사스 전기톱으로 잘라서 5등분 해 나누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해 큰 웃음을 끌어내기도 했다.

>> 봉준호 감독 수상 소감 보기

뉴욕타임스 등 여러 외신들은 기생충의 수상을 역사적인 승리라고 극찬했고, 국내 영화계에서도 찬사가 잇따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도 "어려움을 함께 이겨내고 있는 국민들께 자부심과 용기를 줘 특별히 감사드린다"라고 ‘기생충’의 아카데미 수상을 축하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