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생충', 아시아 최초 오스카 각본상 수상(1보)
봉준호·한진원 작가 수상…한국영화 101년 역사 첫 쾌거

‘기생충’이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했다. 아카데미 92년 역사상 한국영화뿐 아니라 아시아 영화 최초 수상하며 아카데미 역사를 다시 썼다.

'기생충' 각본을 쓴 봉준호 감독과 한진원 작가는 오늘(9일) 저녁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에서 수상하기는 101년 역사상 처음이다. 아시아계 작가가 각본상을 탄 것도 92년 오스카 역사상 '기생충'이 최초다. 외국어 영화로는 2003년 '그녀에게'의 스페인 페드로 알모도바르 감독 이후 17년 만의 수상이다.

무대에 올라 트로피를 수상한 봉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국가를 대표해서 쓰진 않지만 한국이 처음 탄 아카데미상"이라며 "언제나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에게 감사하고 우리의 멋진 대사를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에게도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진원 작가는 "가족에게 감사함을 전한다"라며 "미국의 할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저의 심장인 충무로의 모든 스토리텔러들과 이 영광을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생충'은 각본상을 비롯해 작품상·감독상·편집상·미술상·국제영화상(옛 외국어영화상) 부문까지 총 6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10시(동부시간) 현재 ‘기생충’은 후보에 올랐던 미술상과 편집상은 수상에 실패했다. 감독상과 작품상 그리고 수상이 유력시되는 국제영화상을 남겨두고 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