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차-커피, 심근경색·뇌졸중 생존자 사망 위험 낮춰

녹차와 커피가 심근경색과 뇌졸중 생존자의 사망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일본 오사카대학교 공중보건학과 연구팀은 남녀 4만 6천여 명(40~79세)을 대상으로 약 20년 동안 진행한 추적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가 보도했다.

대상자 중에는 뇌졸중 생존자 478명과 심장마비 생존자 1214명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연구 시작 시점에서 대상자들의 식단과 다른 생활습관에 대해 조사했다. 연구가 끝났을 때 9,253명이 사망했다.

연구팀은 적당량의 커피를 마신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연구 기간 동안 사망할 확률이 낮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하루에 2잔 이상 커피를 마신 사람은 전혀 마시지 않은 사람에 비해 사망할 확률이 39% 적었다. 특히 심장마비 이력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 커피를 꾸준히 마신 사람은 사망 확률이 더 낮았다.

녹차는 뇌졸중과 심장마비 생존자 모두에게 좋은 효과가 있었다. 

뇌졸중 생존자 중 녹차를 하루 최소 7잔 이상 마시는 사람은 마시지 않는 뇌졸중 생존자보다 모든 원인에 의한 사망 위험이 62%, 심근경색 생존자는 53%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덴버 내셔널쥬이쉬헬스의 앤드류 프리먼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가 녹차와 커피 두 음료가 생명을 연장시키는 묘약이라는 것을 증명한 것은 아니라”며 “하지만 두 음료에 들어있는 플라보노이드라고 불리는 식물성 화합물이 심혈관 건강에 좋다는 증거를 더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리먼 박사는 “설탕이 많이 든 음료를 녹차 등의 차와 커피로 대체함으로써 건강 향상에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스트로크(Stroke)’지 최근호에 실렸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