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대·백미러 없는 배달 자율주행차, 미국서 첫 운행 승인

운전대와 백미러 등 기존 자동차의 필수적인 장치가 없는 자율주행차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승인을 받았다고 로이터 통신과 CNN이 6일 보도했다. 

미 교통부는 이날 스타트업 뉴로(nuro)가 앞으로 2년간 최대 5천대의 저속 자율주행 전기배달차 'R2'를 운행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R2는 폭이 일반 승용차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고 운전대와 좌석, 페달, 백미러 등이 없다. 승객 없이 화물만 운반하도록 설계됐다.

미국에서 완성차업체들이 운행 승인을 받으려면 약 75개에 달하는 자동차 안전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R2는 이 요건을 모두 채우지 않았는데도 예외적으로 승인을 받은 첫 자율주행차다. 교통 당국은 대신 R2에 대해 충돌 사고 관련 정보 뿐만 아니라 일반 운행 정보도 정기적으로 보고하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뉴로는 정부의 이번 승인이 산업계에 주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뉴로는 구글의 자율주행 사업부에서 일하던 엔지니어 2명이 설립한 회사로 지난해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9억4천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스타트업 뉴로는 R2를 이용해 텍사스주 휴스턴 지역에서 식당이나 식료품점으로부터 가정으로 피자와 식료품 등을 배송할 계획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