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회장이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헨리 포드, 토마스 에디슨과 나란히
정몽구 현대차 회장 [현대차그룹 제공]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세계 자동차산업 최고의 권위에 빛나는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오른다.

현대자동차그룹은 7일 정몽구 회장이 에디슨, 포드, 벤츠 등이 오른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헌액된다고 밝혔다.

1939년 설립된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은 세계 자동차 역사에 남을 성과와 업적을 이룩한 인물을 엄선해 선정한다. 이 밖에도 올해의 업계 리더상, 자동차산업 공헌상, 젊은 리더십·우수상 부문이 있으며 올해부터는 모빌리티 혁신상이 추가됐다. 정 회장은 앞서 2001년에는 '자동차산업 공헌상'을 받은 바 있다.

역대 자동차 명예의 전당에 오른 인물들을 보면 1967년 포드 창립자 헨리 포드, 1969년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 1984년 벤츠 창립자 칼 벤츠, 1989년 혼다 창립자 혼다 소이치로, 2018년 도요타 창립자 도요다 기이치로 등이 있다.

시상식은 올해 7월 디트로이트에서 열린다.

자동차 명예의 전당 측은 "정몽구 회장은 현대자동차그룹을 키운 업계의 지도자"라며 "기아차 성공적 회생, 세계 생산기지 확대, 고효율 사업구조 구축 등의 성과를 낸 정 회장은 업계 전설적 인물들과 견줄만하다"고 헌액 이유를 설명했다.

정 회장은 우리나라 재계 대표 경영인으로서 외환위기 당시 위기를 겪고 있던 기아차를 인수해 세계적인 자동차 업체로 키워냈고 2010년엔 현대기아차를 세계 5위권에 올렸다. 세계 주요 지역에 현지 공장을 건설하며 명운을 건 도전을 한 결과 유례없는 빠른 성장을 일궈냈다.

정몽구 회장은 그동안 이러한 리더십을 인정받아 ▲ 2004년 '비즈니스 위크' 최고 경영자상 ▲ 2005년 '오토모티브뉴스' 자동차 부문 아시아 최고 CEO ▲ 2009년 미국 '코리아 소사이어티' 밴 플리트상 ▲ 2012년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 세계 100대 최고 경영자상 등을 수상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