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와 최종 승자는 부티지지…샌더스 0.1%차로 따돌려

피트 부티지지(사진)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근소한 차이로 누르고 민주당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의 최종 승자가 됐다.

블룸버그통신은 어제(6일) 민주당 대선 경선레이스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가 100% 마무리된 상황에서 부티지지가 샌더스를 0.1%포인트 차이로 이겼다고 보도했다.

아이오와 코커스의 최종 후보별 득표율(대의원 확보비율)에서 부티지지가 26.2%를 기록, 26.1%를 얻은 샌더스를 간발의 차로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8.0%,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5.8%,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이 12.3%로 뒤를 이었다.

아이오와 민주당은 지난 3일 저녁 첫 코커스를 치른 이후 앱 프로그램을 이용한 집계 과정에서 기술적인 문제가 발생, 4일 오후에야 62% 개표율 기준으로 첫 발표를 하는 등 극심한 혼선을 빚었다. 이로 인해 투표 결과의 신뢰성 문제가 거론되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대선 후보들은 말 많은 아이오와를 뒤로하고 2월 11일(화) 치러지는 뉴햄프셔 프라이머리로 향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