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배우 커크 더글러스 별세…향년 103세

60년 넘게 할리우드에서 활약한 명배우 커크 더글러스(Kirk Douglas)가 별세했다고 로이터 등 언론들이 오늘(5일) 보도했다.

고인의 아들이자 역시 할리우드 스타인 마이클 더글러스는 부친이 사망했다고 피플지에 밝혔다. 마이클 더글러스를 비롯해 커크 더글러스의 네 아들은 모두 영화배우로 활동 중이다.

1916년 뉴욕에서 유대계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더글러스는 드라마 예술아카데미에 진학해 배우의 꿈을 키우다 1946년 '마사 아이버스의 위험한 사랑'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1949년 영화 '챔피언'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르며 이름을 알렸고 이후 '열정의 랩소디' '해저 2만리' 'OK 목장의 결투' '스파르타쿠스' 등의 영화로 세계적인 명성을 쌓았다.

1996년 뇌졸중으로 쓰러져 건강이 크게 악화됐지만, 회복한 뒤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미국 고등학교에 수만달러를 기부하고 이스라엘 아랍계 지역에 어린이를 위한 놀이시설을 만드는 등 꾸준히 선행을 실천해 존경을 받았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