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아이오와 코커스, 62% 개표 현재 부티지지 '선두'
사상 초유의 개표 차질로 신뢰성에 의문

미국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아이오와 민주당 경선(코커스)에서 성소수자 후보인 피터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시장이 초기 개표 선두를 달리고 있다.

CNN에 따르면 오늘(4일) '늑장 공개'된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 결과 부티지지 시장은 62% 개표 기준 26.9%를 얻어 선두를 달리고 있다.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25.1% 득표로 바짝 뒤를 쫓고 있다.

이어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18.3%,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5.6%로 추격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전까지 바이든 전 부통령을 비롯해 샌더스, 워런 의원이 주요 주자로 평가돼온 점을 고려하면 이변이라고 볼 수 있다.

인디애나주 작은 도시 사우스 밴드의 시장을 역임한 부티지지는 해군 정보 장교 출신으로 아프간 참전 경험이 있다. 그는 기후변화, 건강보험 개혁 등에 진보적 입장을 취하면서도 급격한 정책 변화에는 거리를 두는 중도 후보로 분류되고 있다.

올해 38세인 그의 핵심 슬로건은 세대 교체다. 민주당 경선에서 돌풍 가능성이 점쳐지긴 했지만 62% 개표 결과 선두를 차지한 것 자체가 이변이라는 평가다.

미 전체 50개 주에서 가장 먼저 치러지는 아이오와 코커스는 미 대선 전체 향방을 결정 짓는 풍향계로 불린다. 전통적으로 아이오와 코커스 우승자는 이후 경선 과정에서 지지가 몰리며 세를 확장시키는 모습을 보여 왔다.

한편 이번 아이오와 코커스는 전날인 3일 오후 7시부터 시작됐지만, 경선 시작 20시간여 뒤에야 결과 발표가 이뤄졌다. 사상 초유의 개표 차질로 일각에선 경선 결과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한편, 공화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아이오와 경선에서 97.1%의 득표율로 압승했다. 경쟁자인 빌 웰드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와 조 월시 전 하원의의원의 득표율은 각각 1.3%, 1.1%에 불과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