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리', 골든글로브 후보 지명…‘기생충’ 영광 잇나

한국 이민자 가족의 미국 정착기를 다룬 영화 '미나리'가 미국 양대 영화제인 골든글로브상의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부문 후보에 지명됐다.

골든글로브를 주관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HFPA)는 오늘(3일) 제78회 골든글로브상 후보작을 발표하면서 '미나리'를 외국어영화상 후보로 지목했다.

'미나리'는 함께 후보에 오른 덴마크의 '어나더 라운드', 이탈리아의 '라이프 어헤드' 등 다른 후보작 4편과 수상을 놓고 경쟁하게 됐다.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 경험을 바탕으로 1980년대 아칸소 주로 이주한 한인 가정의 고단한 삶을 따듯한 시선으로 그려 미국 평단의 주목을 받고 있다.

한국인 할머니 역할을 연기해 앞선 영화제들에서 여우조연상으로 이미 20관왕에 오른 배우 윤여정씨는 이번 골든글로브에서는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

제78회 골든글로브상 시상식은 이달 28일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생중계된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것으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이 온라인으로 열리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 Click Here to get More News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