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코비치, 풀세트 접접 끝에 팀 꺾고 호주오픈 2연패
호주오픈 8회 우승으로 메이저 통산 17번째 정상

노박 조코비치(2위·세르비아)가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에서 2년 연속 남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도미니크 팀(5위·오스트리아)을 3-2(6-4 4-6 2-6 6-3 6-4)로 물리쳤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호주오픈 정상을 지킨 조코비치는 우승 상금 412만호주달러(32억9천만원)를 받았다.

호주오픈에서 올해까지 8차례 우승한 조코비치는 메이저 대회 통산으로는 17번째 정상에 등극했다.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은 로저 페더러(3위·스위스)의 20회고 라파엘 나달(1위·스페인)이 19회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조코비치는 이번 우승으로 3일 발표되는 세계 랭킹에서 나달을 제치고 1위에 복귀한다. 조코비치는 지난해 11월에 나달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또 2017년 호주오픈부터 이번 대회까지 최근 13차례 메이저 대회 남자 단식은 조코비치와 나달, 페더러의 '빅3'가 나눠 갖게 됐다.

팀은 아쉽게 개인 통산 첫 번째 메이저 대회 우승을 뒤로 미뤘다. 2018년과 2019년 프랑스오픈에 이어 메이저 대회 3번째 준우승이다.

조코비치는 벼랑 끝까지 몰렸다가 힘겹게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이날 경기는 결승전답게 팽팽하게 전개됐다. 1세트부터 서로 주고 받으며 1-1로 맞섰다. 하지만 3세트 팀이 연달아 조코비치의 게임을 브레이크 해내며 4-0으로 앞섰다. 결국 3세트는 팀에게 돌아갔다.

3세트 직후 조코비치는 메디컬 타임을 요청하며 끊어갔다. 4세트 이후 조코비치는 힘을 내며 팀의 서브 게임을 가져왔고 6-3으로 균형을 맞췄다.

결국 운명의 5세트에서 승부가 갈렸다.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1-1로 진행됐지만 조코비치의 노련함이 앞섰다. 3번째 게임을 뺏어온 조코비치는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방어해 나갔다. 결국 조코비치가 웃으며 경기가 끝났다.

조코비치는 이날 승리로 호주오픈 결승과 준결승 통산 전적에서 16전 전승을 기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