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북한 해킹 사이트 버지니아주 연방법원에 고소
“가짜 사이트 만들어 민감 정보 해킹”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자사 회원의 개인 정보를 빼돌린 혐의로 북한 해킹 사이트 ‘탈륨’을 고소했다고 CNN과 AFP 통신이 30일 보도했다.

MS는 해당 사이트의 도메인이 등록된 버지니아주 동부 지역 연방법원에 지난 18일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탈륨(Thallium)이라는 이름으로 운영중인 50개의 도메인 압수에 대한 법원 명령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MS 측 관계자는 탈륨이 공무원과 싱크탱크 연구원 등을 대상으로 핫메일과 지메일 등에서 메일이 온 것처럼 위장해 사용자의 암호 등 민감한 정보를 빼돌렸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부터 활동한 탈륨의 규모나 정확한 실체 등이 드러나지는 않았지만, MS측은 탈륨이 북한 해킹 단체와 연결돼 있다는 게 MS 측의 주장이다.

MS는 앞서 중국, 러시아, 이란과 관련된 해킹 집단도 비슷한 방식으로 해킹 시도를 했다고 밝혔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
Top Travel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Open Door Realty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Long & Foster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