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골퍼 이보미, 배우 이완과 결혼
이보미와 배우 이완이 28일 서울의 한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스토리제이컴퍼니

프로골퍼 이보미(31)가 배우 이완(본명 김형수∙35)과 28일 서울의 한 성당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이보미와 이완은 둘 다 가톨릭 신자로 지난해 초 신부님의 소개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2011년 일본에 진출한 이보미는 JLPGA 투어 통산 21승을 거뒀다. 2015년과 2016년에는 2년 연속 상금왕에 오르며 일본에 ‘보미짱’ 열풍을 일으켰다. 지난해 극심한 슬럼프를 겪으며 상금 랭킹 83위까지 밀렸던 이보미는 이완과의 만남을 계기로 올해 상금 21위로 올라서며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배우 김태희의 친동생이기도 한 이완은 2004년 드라마 ‘천국의 계단’으로 데뷔해 이후 ‘작은 아씨들’, ‘천국의 나무’, ‘우리 갑순이’ 등에 출연했다. 둘은 스페인으로 신혼여행을 떠나고, 이보미는 이후 미국에서 5주간 전지훈련을 하면서 새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다.

이보미는 결혼 후에도 현역 생활을 이어갈 예정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