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계 증시, 시가 총액이 24% 증가했다

올해 세계 주요국 주식시장은 대부분 작년의 부진을 씻고 반등에 성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블룸버그가 28일 세계 86개국 증시 시가총액을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6일 기준으로 세계 주요 증시 시가총액은 86조6천580억 달러(한화 약 10경 5천493조원)으로 지난해 말 69조6천471억 달러보다 24.4%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세계 주요 증시의 시가총액이 11조6천억 달러(14.3%) 줄어든 지난해와는 완전히 다른 흐름이다.

나라별로 보면 세계 1위인 미국 증시의 시총은 올해 들어 약 7조5천800억 달러로 지난해보다 28.2% 증가했다.

세계 시총 규모 2위인 중국도 올해 34.7% 증가했으며 사우디아라비아의 경우 사상 최대 규모의 기업공개(IPO)로 화제를 모은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의 상장에 힘입어 증시 시총 규모가 386.8% 증가하면서 단숨에 전 세계 시총 순위 7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3.6% 늘어나는 데 그쳐 시총 증가율이 86개국 중 58번째를 기록했다. 이는 장기간 시위 사태를 겪은 홍콩(12.3%)이나 일본(16.0%)에도 크게 못 미치는 증가율이다.

이에 따라 한국의 세계 시총 순위는 지난 해 11위에서 12위로 한 계단 하락했다.

블룸버그는 세계 주요 증시 시가총액이 이처럼 증가한 것과 관련해 주요 중앙은행이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편 데다 미중 무역전쟁이나 영국의 브렉시트 등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완화되면서 투자심리가 개선된 영향이 컸다고 분석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