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가 3수 끝에 MBC 연예대상을 차지했다
송은이·김숙 등 여풍 눈길…'유산슬' 유재석 신인상

개그우먼 박나래(34)가 3수 끝에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대상을 받으며 그간의 결실을 보았다.

박나래는 29일(한국시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미디어센터에서 열린 '2019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생애 첫 연예대상을 받았다.

대상 후보에 이름을 올린 지 3번째 만에 얻은 값진 결과다. 강력한 대상 후보이자 올해 방송사 경계를 넘나들며 '유산슬' 열풍을 일으킨 유재석과의 경쟁에서 얻어낸 대상이라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다. 또한 지난해 이영자에 이어 2년 연속 여성 예능인에게 주어진 대상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깊다.

박나래는 시상대에 올라서도 눈물을 그칠 줄 몰랐다. 그는 "감사하다. 솔직히 이 상은 내 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면서도 "그런데 너무 받고 싶었다. 나도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정말 너무나 멋지고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대상 후보에 올랐다. 대상 후보에 오르기 전까지만 해도 진짜 받고 싶었다"며 "이영자 선배님이 어깨 펴고 당당하라고 했고, 유재석 선배님은 네가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는 이분들보다 너무 부족하고 내가 만약에 대상 후보였어도 이분들처럼 다른 후보에게 여유 있게 말할 수 있는 사람일까 생각했다. 거기에 비하면 나는 너무나 부족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박나래는 "내 키가 148㎝이다. 많이 작다. 나는 한 번도 내가 높은 곳에 있다고 생각을 안 했고, 누군가의 위에 있다는 생각도 안 했다"며 "내가 볼 수 있는 시선은 여러분의 턱 아니면 콧구멍이다. 여러분의 바닥에서 위를 우러러보는 게 너무나 행복했다"고 전했다.

박나래는 "나는 사실 착한 사람도 선한 사람도 아니다. 그러나 예능인 박나래는 TV에 나오면 말과 행동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예능인 박나래는 선한 웃음을 줄 수 있게 열심히 노력하겠다. 항상 거만하지 않고 낮은 곳에 있겠다"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

그밖에 수상자에는 △ 남자 최우수상(버라이어티) : 양세형 ('전지적 참견 시점') △ 여자 최우수상(버라이어티) : 송은이 ('전지적 참견 시점') △ 남자 최우수상(뮤직&토크) : 노홍철 ('구해줘! 홈즈') △ 여자 최우수상(뮤직&토크) : 김숙 ('구해줘! 홈즈')이 차지했으며, 올해의 예능 프로그램상은 '나 혼자 산다'에 돌아갔다.

한편, 유재석은 '놀면 뭐하니?'를 통해 선보인 '제2의 자아' 신인 트로트 가수 유산슬로 데뷔 29년 만에 신인상을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전날 열린 2019 SBS 연예대상에서 4년 만에 영예의 대상을 안았다.

박나래-2019 mbc 연예대상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