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수몰 위기 터키 고대유적 '무해체 운송' 성공
800년 된 터키 목욕탕, 600년 된 초대형 모스크 등 유적 23점
CJ 대한통운의 중동지역 계열사인 CJ ICM이 터키 하산케이프에서 모듈 트랜스포터(SPMT)를 이용해 무게 1150톤인 고대 무덤 ‘제낼 베이 툼’을 옮기고 있다. [CJ대한통운 제공]

CJ 대한통운은 자사의 중동지역 물류 계열사인 CJ ICM이 3년에 걸쳐 공을 들인 터키 고대유적 운송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 고대유적은 터키 남동부 하산케이프(Hasankeyf)에 있는 총 무게 1만2063톤에 이르는 23점으로 CJ ICM은 2017년 5월부터 수몰 위기에 처한 하산케이프 지역의 유적들을 4.7㎞ 떨어진 문화공원으로 옮기는 ‘하산케이프 프로젝트’를 지난 23일까지 진행해왔다.

이번 운송 프로젝트에는 무게만 2350톤인 600년 역사의 ‘키즐라 모스크’(Kizlar Mosque)를 비롯해 1150톤짜리 고대 무덤 ‘제낼 베이 툼’(Zeynel Bey Tomb), 800년 전 터키에서 사용됐던 1500톤의 목욕탕 ‘아르투클루 베스’(Artuklu Bath) 등 다양한 시기와 용도의 건축물이 포함됐다.

CJ ICM-Turkey

CJ ICM이 터키 하산케이프에서 고대유적 ‘엘 리스크 모스크’(왼쪽)와 ‘아르투클루 베스’를 옮기는 모습. [CJ 대한통운 제공]

CJ 대한통운은 문화유적 훼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적을 통째로 뜯어 운송하는 ‘무해체 통운송’ 방식을 썼고, 이를 위해 무거운 물체 운송에 사용되는 특수장비 모듈 트랜스포터(SPMT) 88대 이상이 사용됐다고 밝혔다.

분해가 불가피한 일부 모스크를 제외하면 유적 대부분을 원형 그대로 보존해 특수 제작 도로로 날랐다. 무게중심을 맞추고 진동을 최소화하는 '초저속 운송'으로 1500t 목욕탕을 3㎞ 움직이는 데 9시간이 걸렸다.

고대 메소포타미아 문명의 발원지로 꼽히는 하산케이프는 인류 역사 초기부터 수메르·로마·오스만제국 등 시대별 유적이 축적된 곳이다. 2000년 터키 정부가 이곳에 지역 경제 활성화 및 용수공급 등을 목적으로 일리수댐을 건설하기로 하면서 유적들이 수몰 위기에 처했다.

당국과 학계는 결국 주요 유적을 뜯어내 주변 지역으로 옮기기로 결정했고, CJ ICM이 이송 프로젝트를 맡았다.

2017년 인수·합병(M&A)을 통해 CJ대한통운에 인수된 CJ ICM은 중동·중앙아시아 지역 중량물 등 프로젝트 물류(대규모 공사에 필요한 중량화물 등을 공급하는 것) 1위 기업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