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용 드론에 전자번호판 단다
실시간 추적으로 사고 방지

미 연방항공청(FAA)이 최근 급속히 늘고 있는 상업용 무인항공기(드론)에 일종의 ‘전자 번호판’을 도입하기로 했다. 드론의 움직임을 실시간으로 추적함으로써 공중 추돌사고를 방지하고 범죄에 악용되는 것도 막겠다는 것이다.

FAA는 어제(26일) 상업용·취미용 드론의 위치와 조종자 신원을 당국이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안을 연방 관보에 고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이 보도했다. 무게 0.55lb(파운드·약 0.25kg) 미만의 초소형 드론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FAA는 오는 31일부터 60일간의 공공 의견수렴 기간을 거쳐 최종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조처는 아마존 등 대형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앞다퉈 드론을 이용한 배달 서비스 도입을 준비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이미 미국 내 상업용 드론은 150만대에 달하고 조종사도 16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안전 관련 규정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업계와 의회로부터 꾸준히 제기돼왔다고 WSJ은 전했다.

FAA는 이번 조처를 통해 공중 추돌 사고를 막고, 수집된 드론 정보는 추후 기존 항공 교통 통제 체계에 입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드론을 이용한 불법 약물이나 유해물질 밀반입, 사생활 침해나 불법 도촬 등도 당국이 탐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일레인 차오 미 교통부 장관은 규정안에 대해 "원격 식별 기술은 FAA, 검경, 연방 보안 기관들이 관할권 내에서 비행하는 드론을 식별토록 해 안전성과 보안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