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전계현 별세

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1968)으로 유명한 1960년대 '은막의 스타' 전계현 씨가 20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2세.

1936년 충남 공주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6년 우리나라 최초 TV 방송 HLKZ-TV의 1호 연기자로 선발돼 연기를 시작했고, 이후 충무로에 진출해 영화 '어디로 갈까'(1958)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듬해 '가는 봄 오는 봄'(1959)이 흥행에 성공하면서 스타덤에 올랐고, 1968년 정소영 감독의 멜로영화 '미워도 다시 한번'(1968)으로 당대 최고 인기를 누렸다.

이 밖에 정소영 감독의 영화 '아빠와 함께 춤을'(1970), 김기영 감독의 '화녀'(1971), 김수용 감독의 '산불'(1977) 등에서 주연을 맡았다.

전 씨는 1971년 천문학자 고 조경철 박사와 결혼한 뒤 1980년대 이후로는 사실상 연기 활동을 하지 않았다. 1969년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상황을 생중계하며 일명 '아폴로 박사'로 유명해진 조 박사는 평생을 천문학의 대중화에 기여했으며 2010년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14호실에 마련됐고, 발인은 23일 오전이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