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2020년 예산안 서명…정부 셧다운 위기 피했다
'멕시코 국경장벽' 두고 충돌했으나 막판 극적 타결

도널트 트럼프 대통령이 1조4000억달러(약 1625조4000억 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에 서명했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멕시코 국경장벽' 예산을 두고 충돌한 의회가 힘겹게 예산안을 통과시키면서 연방정부 셧다운(Shut Down·일시적 업무정지) 사태는 피할 수 있게 됐다.

주드 디어 백악관 부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연말 연휴를 보내기 위해 플로리다 마러라고 리조트로 가는 전용기 안에서 예산안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에 이어 또 다시 셧다운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은 면했다. 지난해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예산안에 서명하지 않으면서 35일 간 셧다운이 지속되는 상황이 벌어진 바 있다. 당시 이 기간 동안 수만 명의 공무원이 임금을 받지 못한 채 일하거나 강제로 휴가를 가야 했다.

앞서 상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멕시코 국경장벽 건설과 군인과 공무원 임금 인상, 선거 보안 보조금을 위한 연방기금 비용 등이 반영된 '2020회계연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