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온라인 쇼핑시대”…문 닫는 소매점 올해 59% 증가
올해 9만3천개 이상의 소매점 문 닫았다

최근 몇년 간 미국에서 문을 닫은 소매 유통 매장이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그 증가폭이 더 커질 전망이다.

CNN은 어제(19일) 시장조사 업체 코어사이트(Coresight Research) 의 자료를 인용해 올해 문을 닫은 매장은 9천302개로 지난해보다 59%가 늘었다고 보도했다. 이는 코어사이트가 조사를 시작한 2012년 이래 가장 높은 수치이다.

특히 신발 유통 업체 페이리스가 지난 2월 파산보호 신청을 하며 2천500개 전 매장을 철수하는 등 부도에 따른 폐점이 많았다.

또 생필품 매장 월그린스나 속옷 업체인 빅토리아시크릿 등은 비용 절감이나 효율성 제고를 위해 매장 수를 줄였다.

이번 집계에는 파산보호를 신청하고 178곳의 폐점을 예고한 한국계 의류 업체인 포에버21 사례는 포함돼있지 않아 올해 안에 문을 닫는 소매점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이는 온라인 쇼핑이 소매점의 매출을 급격히 잠식하고 있고, 높은 부채와 임대료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다.

UBS는 최근 보고서에서 현재 16% 수준인 온라인 판매 비중이 2026년 25%까지 상승하면서 이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 7만5천개가 문을 닫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전체 소매점의 7%에 해당한다. 여기에는 2만개의 의류매장과 1만개의 전자소매점이 포함됐다. 가정용 가구점과 스포츠용품 매장도 크게 영향을 받을 업종으로 지목됐다.

UBS는 온라인 매출비중이 1% 늘어날 때마다 소매점 8천-8천5백개의 매장이 문을 닫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2019년 문을 닫은 주요 업체와 매장수

Payless ShoeSource: 2,100
Ascena Retail: 781
Gymboree: 748
Fred’s: 584
Charlotte Russe: 512
Shopko: 371
Family Dollar: 359
GNC: 332
Sears: 210
Walgreens: 174
Gap: 154
Rent-A-Center: 125
(Source: Coresight Research. Unit: Store)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