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릿 콜, 9년 3억2천400만달러에 양키스행
평균연봉 3천6백만 달러 '전체 1위'

메이저리그 휴스턴의 투수 게릿 콜(Gerrit Cole29) 선수가 역대 투수 최고액인 9년 3억2천4백만 달러(약 3천8백억 원)에 뉴욕 양키스와 FA 계약에 합의했다.

ESPN 등 언론은 11일 "올 시즌 자유계약선수(FA) 최대어로 꼽혔던 콜이 뉴욕 양키스와 입단에 합의했다"며 "영입전이 치열해지면서 예상보다 큰 규모의 계약에 성공했다”고 보도했다.

다저스 네이션지는 콜의 영입전에 나섰던 LA 다저스는 8년, 3억 달러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하루 전인 10일에는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7년 2억4천500만달러(연평균 3천5백만 달러)에 워싱턴 내셔널스와 계약을 했다.

지난해까지 메이저리그 FA 투수 최대 규모 계약은 데이비드 프라이스가 2015년 말 보스턴 레드삭스와 7년 계약하며 사인한 2억1천700만달러다.

콜의 전체 계약 액수는 메이저리그 역대로는 지난해 필라델피아와 13년 3억3천만 달러에 사인을 한 외야수 브라이스 하퍼에 이어 두번째이고, 9년간 평균 연봉으로 따지면 한 시즌에 3천600만 달러씩을 받아 현재 리그 전체 1위에 해당한다.

올해 압도적인 구위를 뽐내며 20승 5패 평균자책점 2.50을 올린 콜은 'FA 최대어'의 수혜를 맘껏 누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