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북한, 비핵화 합의 지켜야…필요하다면 무력 사용할 수도”

북대서양조약기구 NATO 정상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 중인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3일) 김정은 위원장과 좋은 관계라면서도 필요하다면 무력을 사용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영국 텔레그래프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하기에 앞서 런던 주재 미국대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합의를 지키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역사상 가장 강력한 군사력을 가지고 있다. 원하지는 않지만 필요하다면 이를 북한 문제와 관련해 사용할 수도 있다."라며 두고볼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무력사용 가능성 발언은 지금까지 김 위원장과 3번이나 만났는데 비핵화협상은 왜 이모양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북한이 미국에 '새로운 계산법'을 요구하며 제시한 '연말 시한'을 앞두고 대미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톱다운 해결' 의지를 재확인하면서도 경우에 따라 '무력 사용' 가능성까지 시사하며 김 위원장을 향해 '레드라인'을 밟지 말라는 경고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코리안 포스트]

Share
Share